전주시, 서학동예술촌 미래유산 마을재생 ‘START’





전주시가 올해 핵심 사업으로 내건 아시아 문화 심장터의 한 축인 서학동예술촌에 대한 마을재생사업을 시작으로 미래유산 프로젝트를 본격화하기로 했다.

시는 2일 열린 사회적경제지원단 신년브리핑에서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2017년도 도시재생 및 사회적경제분야의 3대 추진전략을 제시했다.

3대 추진전략은 △주민주도의 문화적·사회적·경제적 지속가능 도시재생 △나눔, 배려, 공유, 연대와 협력의 사회적경제 활성화 △‘우리’의 가치로 신뢰 넘치는 전주공동체 조성이다.

대표적으로, 시는 미래유산 프로젝트 1호 사업으로 선정된 서학동예술촌 일대 약 20만6000㎡를 대상으로 미래유산 마을재생 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이를 위해, 시는 현재 서학동예술촌 주변에 존재하는 근·현대 건축자산들을 조사하고, 마을이야기 등 유·무형의 자산을 발굴하기 위한 마을조사를 추진하고 있다.

시는 마을조사와 주민설명회, 계획 수립 용역, 주민역량강화사업 등을 거쳐 올 하반기에는 사업을 본격화할 예정이다.







        트위터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