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인' 개그맨 김병만, 전북 홍보대사 위촉



'달인'으로 잘 알려진 인기 개그맨 김병만이 전북을 대·내외로 알리게 된다.

28일 전북도에 따르면 이날 완주 출신의 개그맨 김병만을 전북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이는 인지도가 높고 친근한 이미지인 김병만과 함께 '2017년 전북방문의 해'를 널리 알리기위함이다.


앞으로 김병만은 올해 전북에서 치러지는 세계 태권도선수권대회 및 FIFA U-20 월드컵 대회 등 국제대회를 비롯해 도가 역점 추진하고 있는 전북투어패스를 알리게 된다.

또 도는 김병만을 활용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치게 되는 데, 국내 여행객을 대상으로 '김병만 홍보포스터'를 제작·배포할 예정이다.

홍보포스터는 봄·여름·가을·겨울 계절별로 총 4종을 제작되며, 전북투어패스 가맹점을 비롯해 전국 여행사와 다중이용시설, 유관 단체 등에 배부된다.

이외 해외여행객 유치를 위해 전북의 주요 관광지를 배경으로 홍보영상을 제작해 동남아와 일본 등으로 송출할 계획이다.

김인태 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홍보대사로 선정된 김병만의 대중적 인지도와 친근감으로 국내외 관광객에게 전북관광을 알리고 3500만명 유치달성을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한편 개그맨 김병만은 TV 프로그램인 '달인'과 '정글의 법칙'에서 끊임없는 도전을 통해 불가능을 가능으로 성취해내는 과정을 코믹하게 풀어내 유명세를 얻었다.







        트위터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