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한옥마을::‘천년한지트리 & 한지빛숲’, 전주시 야간 명소로 ‘각광’ 전주 한옥마을

 


  최종편집: 2017년09월13일22시56분( Wednesday )  
   
 



‘천년한지트리 & 한지빛숲’, 전주시 야간 명소로 ‘각광’
전주한지문화축제 앞두고 한국전통문화전당에 설치
야간경관 명소로 ‘입소문’ 타면서 관광객 발길 이어져

 

전주한지문화축제 조직위원회(위원장 이남호, 전북대총장)가 한국전통문화전당에 설치한 ‘천년한지트리 & 한지빛숲’이 전주시의 대표적인 야간 경관 명소로 각광받고 있다.

조직위는 지난달 25일 ‘2017 전주한지문화축제와 U20 월드컵 코리아 성공’을 기원하는 의미로 한국전통문화전당 문화마당에 2017개의 한지등불과 높이 10미터에 이르는 탑에 한지트리를 설치한 바 있다.

‘천년한지트리 & 한지빛숲’은 한지축제를 통해 한지의 빛이 온누리에 펼쳐지기를 염원하는 마음과 같은 기간에 열리는 U20 월드컵 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 오는 19일 전주한지문화축제가 개최될 때까지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점등될 예정이다.

‘천년한지트리 & 한지빛숲’은 매일 오후 8시부터 2017개의 한지등불이 켜지면서 지나가는 시민들의 발길을 붙잡고 있다. 또한 전주영화제와 전주한옥마을을 찾은 관광객 역시 입소문을 듣고 이곳을 찾는 등 전주시의 야간 명소로 부상하고 있다.

힌지빛숯을 찾은 김성숙(40, 전주시 진북동)씨는 “주변 친구들과 인터넷에 소개된 글을 보고 가족들과 함께 찾게 됐다” 면서 “은은하게 비치는 한지등불을 직접 보니 너무 아름답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와 함께 각종 사진 동호회에서도 야간사진을 찍기 위해 회원들과 한국전통문화전당을 찾고 있다.

이남호 한지축제 조직위원장은 “전주시민들이 일상생활에서 한지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도록 한지트리와 한지빛숲을 조성했다”라며 “전주한지의 우수성이 한지트리를 통해 온누리에 펼쳐나가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전주한옥마을  정세량  기자  (2017년 05월 08일 22시52분09초)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뉴스]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제호: 인터넷 전주한옥마을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190 발행 편집인: 정세량 | 등록일: 2106년 12월12일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건산2길 20길 | 대표자 전화: 010-6651-4139
아하 | @전주한목마을의 모든 자료는 당사의 동의 없이 무단전재 복사 배포 하실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