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전주한옥마을 홍보 적극 나서

전주시·현대차 전주공장, 전주한옥마을 관광활성화 상호 협력




전주시와 현대자동차가 대형트럭 출고 고객들을 대상으로 전주한옥마을 관광과 접목시킨 ‘엑시언트 드라이빙 아카데미’를 열기로 해 주목을 끌고 있다.

전주시와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은 20일 전주한옥마을 경기전 앞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문정훈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장, 대형트럭 출고 고객 및 가족 등 3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제1차 엑시언트 드라이빙 아카데미 행사’를 개최했다.

이 프로그램은 현대자동차에서 생산하는 대형트럭인 엑시언트를 구매한 고객들의 안전하고 경제적인 운전을 돕기 위한 1박2일 체험 프로그램이다. 시와 현대자동차는 상호 협력 아래 이를 전주한옥마을 체험과 접목시킴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계획이다.

이번 행사에서 참석자들은 1박2일간 전주한옥마을 및 영화의 거리 등 주요 관광지를 체험하고, 대형트럭인 엑시언트 연비 주행 스킬 및 차량 관리 요령 교육을 받은 후 신차를 출고 받게 된다. 시와 현대자동차는 이 행사 참가자들을 위해 전주 라마다호텔 숙박권을 제공하고, 전주한옥마을 체험 등을 지원키로 했다.

특히, 시와 현대차 전주공장은 이 프로그램을 통해 한 해 평균 수천 명에 달하는 대형트럭 출고 고객들을 전주한옥마을 체험으로 유도함으로써 전북관광을 알리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나아가, 현대자동차는 엑시언트 드라이빙 아카데미와 병행해 해외 고객들과 연계한 전주한옥마을 체험도 적극 추진 중이다.

해외 상용차 바이어 및 해외 기자 등을 초청하여 전주공장을 견학한 뒤 전주한옥마을을 둘러보게 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이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전주한옥마을 등을 다녀간 해외 바이어 및 기자 숫자만도 300여명에 달하고 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이날 “국내 최대 규모 상용차공장 설립을 통해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발전에 크게 이바지하고 있는 현대자동차가 대형트럭 출고 고객들을 활용해 관광산업 활성화에까지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 준다니 정말 감사한 일”이라며 “시 차원에서 가능한 모든 지원 노력을 다해 서로 윈-윈 할 수 있는 상생 발전의 기회로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이 프로그램 외에도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연계한 다채로운 사회공헌 프로그램들을 개발하고 실천해 나갈 계획이다.







        트위터로 보내기  



:
Name : Email:  
 
Phot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