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한옥마을
'전라도 대표관광지 100선' 선정


전북은 전주 한옥마을 등 37개소
역사문화 자원 풍부해 교육여행에 효과적




전라북도, 광주광역시, 전라남도(이하 호남권관광진흥협의회)는 2018년 전라도 방문의 해를 맞아 방문객 유치를 위해 전라도의 대표관광지 100곳을 선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전라도 대표관광지 100선’은 전라도에 산재한 생태, 역사, 문화자원 등 지역 특화자원을 홍보하고 재방문객 유치를 위해 시군과 전문가가 추천한 170여개소를 대상으로 지난 10월 전문가 토론과 지자체 회의 등을 거쳐, 전북 37개소, 광주 15개소, 전남 48개소 등 최종 100곳을 선정했다.

전북은 한류콘텐츠의 선두주자인 전주한옥마을과 진안 마이산도립공원, 부안 변산반도, 정읍 내장산, 무주 구천동 33경 등 생태자원이 풍부하고, 군산시간여행마을, 익산 백제 왕도 왕궁리 유적, 고창 고인돌박물관 등 역사.문화자원도 풍부해 교육여행에 효과적이다.

광주는 2015년 개관한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을 비롯해 무등산 권역의 전통문화관·의제미술관, 대인동 예술의 거리 등 문예자원이 많고 영화 택시운전사로 재조명된 5·18민주화운동기록관과 국립5·18민주묘지, 사진찍기 좋은 곳인 광주맥문동숲길 등 최근 주목받기 시작한 곳들이 눈에 띈다.

전남에는 강진 가우도, 고흥 연홍도 등 “전라남도 가고 싶은 섬”과 장성 축령산, 장흥 우드랜드, 보성 차밭, 영광 백수해안도로 등 풍부한 일조량과 쾌적한 자연환경을 기반으로 한 힐링자원이 많아 피로에 지친 현대인들에게 여행을 통한 휴식의 장소로 추천하기에 안성마춤이다.

호남권관광진흥협의회는 지난 10일 서울에서 3개시도 공동으로 “2018 전라도 방문의 해” 선포식을 개최하였고, 2018 전라도 방문의 해 사전 붐 조성을 위해 강원, 대전, 대구 등 대도시에서 순회홍보 중에 있으며, 앞으로는 관광100선을 방문의 해와 연계해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호남권관광진흥협의회 관계자는 “전라도는 우수한 문화유적과 쾌적한 자연환경, 맛있는 음식으로 힐링여행 1번지로 자리매김해 나가고 있다”며“생태.문화.역사자원을 연계한 전라도 대표관광지 100선을 국내.외에 알리고, 정성과 친절로 방문객을 맞아 2018 전라도 방문의 해를 성공적으로 추진 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