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비빔밥축제

전주 대표 음식인 '비빔밥'을 주제로 한 축제




유네스코 음식창의도시 전북 전주시가 마련한 비빔밥축제가 국내외 관람객 10만 여명이 다녀간 가운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전주 비빔밥 축제가 지난 10월 26일부터 29일까지 '비벼봐 신나게! 즐겨봐 맛나게!'라는 주제로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펼쳐졌다.

올해 축제에서는 비빔밥을 대표로 글로벌 미식도시 전주의 우수한 음식들과 식문화를 기반으로 구성한 5개 분야 38개 프로그램들이 관람객의 주의를 끌었다.

지난 26일 개막퍼포먼스에서는 사회 각계 시민과 관광객 3000여명이 전북의 14개 시군에서 생산된 특산물을 고명으로 얹은 대형비빔밥을 함께 비비고 나눠먹는 대동비빔퍼포먼스로 축제 개막을 알렸다.

또 매년 최다 관람객을 모았던 대표 프로그램 '33동 비빔밥 퍼포먼스'는 전주 충경로 객사 앞 차 없는 사람의 거리에서 시민과 국내외 관람객 1만여명이 참여해 전주비빔밥을 함께 비비고 나누는 장관을 연출하며 축제의 대미를 장식했다.



다양하게 운영된 특별 프로그램들도 올해 축제를 성공으로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유네스코 음식창의도시 중국 청두, 베트남 호치민, 일본 카시하라 셰프가 함께 참여해 각국의 고유음식들을 시연하고 함께 나눈 ‘음식창의도시 쿠킹콘서트’는 먹거리 다양화와 글로벌 미식 축제인 비빔밥축제의 품격을 높였다.

식탁, 식기, 테이블보, 조명 등을 우아하게 차려 식탁의 품격을 더해주는 '전주테이블웨어 전시회'는 관람객들에게 음식 고유의 맛과 함께 눈으로 먹는 볼거리의 즐거움을 더했다.

특히 올해는 지난 축제 때 프로그램이 낮에 몰려 있어 야간 프로그램 운영이 필요하다는 지적에 따라 '비빔’s Got Talent' 프로그램을 운용해 늦은 시간까지 행사장에 남아 있는 관람객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최락기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장은 "비빔밥축제는 현재진행형 축제로써 발전가능성이 무한하다. 특히 문화특별시 전주가 가지고 있는 유·무형의 인프라를 최대한 활용할 경우 언제든 국내 최고의 축제, 나아가 글로벌 명품 축제로 도약할 수 있다"면서 "올해 축제는 그러한 가능성을 충분히 확인한 자리였다. 내년 축제는 그러한 성과에 도달할 수 있도록 지금부터 착실히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로 보내기  



:
Name : Email:  
 
Photo :



   






Name :
   
Email :
   
Phot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