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황실 상징 '승광재'

대한제국 마지막 황손 이석 총재 기거하는 곳





나라는 망해도 사람은 살 수밖에 없다. 의병을 일으켜 목숨 걸고 싸우거나 망국의 한을 품고 자결하는 이들을 순국선열(殉國先烈)이니 의사(義士)니 하며 우러르는 것도 ‘살 수밖에 없는 운명’을 분연히 떨쳐버렸기 때문이다.

‘비둘기집’을 노래한 ‘황손 가수’ 이석(70). 지금은 황실문화재단 총재라는 명함을 건네지만, 그는 ‘사람은 살 수밖에 없는’ 슬픔이 무엇인지를 단적으로 보여준다.

이석 총재는 전북 전주시 한옥마을 승광재(承光齋)에 산다. 빛을 계승하는 집. 2004년 전주시가 민가 네 채를 매입해 조성한 작은 한옥이다. 빛(光)은 대한제국 연호인 광무(光武)에서 따왔다.

빛을 계승하고 싶지만 그의 인생은 그렇지 못했다. ‘황손 가수’로 소개됐지만 사람들은 그를 황손으로 대우하지 않았다. 거듭된 결혼 실패와 미국에서 막노동, 찜질방을 전전했던 그의 삶은 외국인의 눈에도 예사롭게 보이지 않았다.

미국 워싱턴포스트(WP)는 6월19일자 주말판에 ‘왕자 이야기(The Prince‘s Tale)’라는 제목으로 이 총재의 고단한 삶을 전했다.

승광재에서 이 총재와 마주 앉았다. 칠순의 나이가 무색하게 그의 바리톤 목소리는 여전했지만, 승광재 여기저기에 걸린 황실의 흑백사진은 대한제국의 현실을 보여주고 있었다.









        트위터로 보내기  



:
Name : Email:  
 
Photo :



   


숙박예약

"조선 황실 상징 '승광재' "


예약하기 테스트 중입니다.
숙박예약하실분은 해당 업체에
직접 연락해주시기 바랍니다.
체크인: 체크아웃:







Name :
   
Email :
   
Phot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