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한옥마을::전주국제영화제 수입 영화 <트립 투 이탈리아> 1만 명 관객 돌파! 전주 한옥마을

 


  최종편집: 2017년09월13일22시56분( Wednesday )  
   
 



전주국제영화제 수입 영화 <트립 투 이탈리아> 1만 명 관객 돌파!
<마담 프루스트의 비밀정원>에 이어 수입, 배급 사업 성과 뚜렷
개봉 첫 주 선전으로 ‘아트버스터’ 흥행 청신호

(재)전주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가 수입한(영화사 ‘찬란’과 공동 수입) 영화 <트립 투 이탈리아>(감독 마이클 윈터바텀)가 개봉 첫 주말 직후에 1만 명 관객을 돌파하며 선전하고 있다.

6월 4일 개봉 첫 날부터 다양성영화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린 <트립 투 이탈리아>는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기준으로 8일 누적 관객 1만 명을 넘어섰다.

<트립 투 이탈리아>는 개봉 첫 주말 기간 동안(6월 5일 ~ 7일) 1일 평균 1,800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하며 다양성 영화의 흥행 바로미터인 1만 관객을 돌파했다.

더군다나 <트립 투 이탈리아>의 관객 동원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의 여파로 영화관을 찾는 관객이 지난 주 대비 21.2%나 감소한 가운데 거둔 성적이라는 점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트립 투 이탈리아>의 선전은 영화제 기간에만 한정되었던 통념적인 영화제 기능의 한계를 넘어 제작, 수입, 배급 등 산업과의 연계로 일상적 영화 활동을 지향해 온 전주국제영화제의 장기적 비전의 결과물이라는 점에서도 매우 고무적이다.

2009년부터 시작된 전주영화제의 자체 수입 및 배급 사업은 2014년 개봉하여 14만 여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돌풍을 일으킨 <마담 프루스트의 비밀정원>으로 그 성장 동력을 얻었고, 다음 주자인 <트립 투 이탈리아>를 통해 다시 한 번 확고한 도약의 계기를 마련하게 되었다.

개봉 이후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트립 투 이탈리아>에 이어 올해 하반기에는 제16회 전주국제영화제의 개막작으로 영화제 기간 전석 매진을 기록하며 뜨거운 관심을 모았던 <소년 파르티잔>(감독 아리엘 클레이만)이 국내 개봉을 앞두고 있다.

‘아트버스터’로서 의미 있는 선전을 이어가고 있는 <트립 투 이탈리아>의 흥행을 계기로 ‘다양성 영화’ 시장에서 위상을 높이고 있는 전주국제영화제의 수입, 배급 영화들이 어떤 결과를 이어나갈 것인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전주한옥마을  정세량  기자  (2015년 06월 09일 22시09분07초)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문화예술]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제호: 인터넷 전주한옥마을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190 발행 편집인: 정세량 | 등록일: 2106년 12월12일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건산2길 20길 | 대표자 전화: 010-6651-4139
아하 | @전주한목마을의 모든 자료는 당사의 동의 없이 무단전재 복사 배포 하실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