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공공체육시설 개선사업 본격화

- 전주지역 실내체육시설 8개소 및 장애인시설 전면 개선 추진
- 화산체육관, 완산.덕진수영장, 게이트볼장 등 오는 10월 완공 목표


전주시가 공공체육시설을 이용하는 장애인들의 편의를 위한 시설 개선을 본격화한다.

시는 이달 중에 시민들의 건강을 책임지고 있는 지역 실내체육시설 8개소의 노후시설과 미비한 장애인시설에 대한 개선사업을 착수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대상 시설은 화산체육관과 완산수영장, 덕진수영장, 월드컵경기장, 실내체육관, 실내배드민턴장, 게이트볼장, 롤러스케이트장 등으로 오는 10월말을 완공 목표로 개선사업이 추진된다.

시는 개선사업을 통해 주출입구 접근로와 높이차, 전용승강기, 주차구역 등에 대한 시설 보수를 통해 이용객들이 불편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특히, 점자블록, 유도 및 안내설비, 경보 및 피난 안내시설 등 시민들의 안전을 도모하고, 장애인 전용 화장실은 물론 전용 관람석 설치 등 사회적 약자인 장애인들의 시설이용에 편리함을 제공하기로 했다.

시는 이를 위해 장애인 편의시설 일제조사와 설계 용역을 마무리했으며 지체장애인협회 전주시지회와 현지실사와 동시에 자문을 받기도 했다.







        트위터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