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한옥마을::전주시, '전라감영 창조적 복원 위한 회의 및 워크숍’ 전주 한옥마을

 


  최종편집: 2017년11월19일22시10분( Sunday )  
   
 



전주시, '전라감영 창조적 복원 위한 회의 및 워크숍’
전주시가 전주정신이 깃든 창조적인 전라감영 복원을 위해 관련 전문가와 시민들의 의견 모으기에 속도를 내고 있다.

시는 22일 전라감영의 창조적 복원을 위한 ‘전라감영 복원 재창조위원회’ 회의 및 워크숍을 개최하고, 전라감영의 역사적 전통성과 복원될 건물의 활용방안 등에 대해 심도 깊게 논의했다.

 

전주시가 전주정신이 깃든 창조적인 전라감영 복원을 위해 관련 전문가와 시민들의 의견 모으기에 속도를 내고 있다.

시는 22일 전라감영의 창조적 복원을 위한 ‘전라감영 복원 재창조위원회’ 회의 및 워크숍을 개최하고, 전라감영의 역사적 전통성과 복원될 건물의 활용방안 등에 대해 심도 깊게 논의했다.

전라감영 복원 재창조위원회 위원들은 이날, 다음달 9일 철거가 예정된 옛 전라북도청사를 답사하고 현재 추진되고 있는 기록화 사업 방법에 대해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옛 도청사 건물 한켠에 우두커니 서있는 회화나무의 보존방법과 옛 도청사 건물 흔적 남기기를 위한 현장회의도 함께 진행됐다.

재창조위원회는 이와 함께 전라감영 복원 재창조위원회 운영사항과 운영조례 제정에 대해 보고하고, 전라감영 및 구도청사 기록화 사업인 백서제작과 다큐멘터리 영화 제작 사업 추진방향, 옛 전라북도청사의 본관동과 의회동, 경찰청동 철거 계획에 대해 보고를 받았다.

이 자리에서 전라감영 및 구도청사 백서 제작의 총괄책임자인 홍성덕 전주대학교 교수는 “전라감영과 함께 구도청사의 역사를 건축학적 변화 양상과 함께 구성할 계획”이라며 “그동안 전라감영 복원을 논의하는 과정을 세밀하게 엮고, 더불어 구도청사 철거에 대한 기록화 사업도 기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큐멘터리영화 제작을 맡은 김진영 아이피에스 다큐 감독은 “구도청사의 내·외부 공간을 영상으로 기록하고 당시 근무했던 공무원의 인터뷰 내용을 포함해 도청사에 대한 기록을 사실적으로 표현할 것”이라고 밝혔다.

위원들은 이날 전라감영 복원 방향에 대해 집중 논의하는 워크숍도 진행했다.

첫 발제자로 나선 이동희 전주역사박물관장은 ‘전라감영 역사와 복원·활용’이라는 주제를 통해 전라감영의 역사와 특징, 복원의 의미와 가치를 설명하고, 감영 복원의 원칙과 방법, 활용방안 등에 대해 제시했다.

이어 ‘복원된 전라감영 활용을 위한 콘텐츠’를 주제로 발제에 나선 문윤걸 예원예술대학교 교수는 “미래 트렌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콘텐츠의 개발이 중요하다”며, 전라감영 복원 건물과 서편부지 문화시설의 공간적 연계를 고려해 거시적인 관점의 활용 콘텐츠 마련을 제안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이날 “워크숍을 통해 제안된 여러 가지 의견들을 다각적으로 검토해 전라감영을 창의적인 콘텐츠로 살아 움직이는 공간으로 만들겠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해 12월 발촉된 전라감영 복원 재창조위원회에는 현재 역사, 건축 및 조경, 문화콘텐츠 전문가와 지역 정치인, 주민 및 시민단체 등 청 23명이 참여하고 있다.


전주한옥마을  정세량  기자  (2015년 06월 22일 18시09분30초)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문화예술]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제호: 인터넷 전주한옥마을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190 발행 편집인: 정세량 | 등록일: 2106년 12월12일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건산2길 20길 | 대표자 전화: 010-6651-4139
아하 | @전주한목마을의 모든 자료는 당사의 동의 없이 무단전재 복사 배포 하실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