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한옥마을::전주시, 법고창신(法古創新)으로 전라감영 재창조 복원 전주 한옥마을

 


  최종편집: 2017년11월19일22시10분( Sunday )  
   
 



전주시, 법고창신(法古創新)으로 전라감영 재창조 복원
- 오는 9일 전라감영 재창조 복원 고유례(告由禮)로 무사안녕 기원

조선시대 호남지방을 관할하던 전라감영 재창조 복원 사업이 본격화된다.

전주시는 오는 9일 오전 10시 호남제일성 전주의 자긍심이자 관민상화(官民相和)의 푯대인 동학농민혁명의 정신이 깃든 전라감영 부지인 옛 전라북도청사 정문에서 전라감영 재창조 복원을 위한 고유례(告由禮)를 진행한다고 3일 밝혔다.

‘고유례’는 옛 건물인 전라북도청사 건물을 철거하고 전라감영 복원을 추진하는 출발점에서 그 시작을 알리고 무사안녕을 기원하는 행사로, 전라북도, 전라감영 복원 재창조위원회와 공동으로 마련한 이날 고유례에서는 살풀이 공연, 조감도 펼침 퍼포먼스와 터다지기 등이 진행된다.

시는 고유례를 시작으로 올해 안에 옛 전라북도청사 건물의 철거를 마무리하고, 내년부터는 전라감영의 중심건물인 선화당을 비롯해 내아, 관풍루, 내삼문, 연신당 등의 건물을 복원한다는 방침이다.

철거에 앞서 옛 전북도청사가 보유한 역사적 가치를 조명하고, 시민들에게 재창조 이전의 마지막 모습을 볼 수 있는 시민투어도 운영된다.

시는 고유례 다음날인 오는 10일부터는 역사, 건축, 문화콘텐츠 전문가들과 함께 옛 전라북도청사 건물 곳곳에 남겨진 도청관련 자료 등을 정밀하게 조사하는 작업에 착수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도청을 상징하는 물건이나 기초석 등을 면밀히 분석해 철거 이전 도청사 흔적을 남기고, 향후 전시회에 활용하거나 예술품 제작에 활용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오는 13일부터 15일까지는 하루 3차례씩 시민들이 전문가들과 함꼐 옛 전북도청사를 둘러보는 시민투어도 운영된다. 시민투어에는 이동희 전주역사박물관장, 조법종 우석대학교 교수, 홍성덕 전주대학교 교수가 참여해 옛 도청사와 앞으로 재창조·복원되는 전라감영이 지닌 역사적인 가치와 복원사업의 의미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특히 시는 시민투어를 통해 시민들이 옛 도청사를 기억하고 추억할 수 있도록 사진이나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고, 전문가들과 함께 도청사 건물 구석구석을 누비며 현장의 생생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한편 전라북도청사는 일제강점기인 지난 1921년 2층 633평 규모로 현재 부지에 신축됐으며, 1937년에는 동편부지에 3층 규모의 전라북도 산업장려관(구 상공회의, 의회동)이 신축됐다.

이후 지난 1951년에는 도청 경찰 무기고 화재 발생으로 인해 전라감영의 중심건물인 선화당과 1921년 건축된 도청사는 전소했으며, 이듬해 현재의 옛 전라북도청 본청 건물이 3층 규모로 신축돼 60여년의 세월을 지나왔다.


전주한옥마을  정세량  기자  (2015년 07월 03일 22시36분53초)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뉴스]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제호: 인터넷 전주한옥마을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190 발행 편집인: 정세량 | 등록일: 2106년 12월12일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건산2길 20길 | 대표자 전화: 010-6651-4139
아하 | @전주한목마을의 모든 자료는 당사의 동의 없이 무단전재 복사 배포 하실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