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한옥마을::전주시, (가칭)전주기록원 설립을 위한 2차 다울마당 개최 전주 한옥마을

 


  최종편집: 2017년09월13일22시56분( Wednesday )  
   
 



전주시, (가칭)전주기록원 설립을 위한 2차 다울마당 개최
-잠자는 기록물을 발굴·수집해 지식정보자원으로 활용하는 (가칭)전주기록원 설립 추진
- 시, 기록물 수집을 위한 T/F팀 및 서포터즈 운영, 앞으로 3개월 동안 기록물 전수조사 실시

전주시가 문화특별시의 거점이 될 (가칭)전주기록원 설립에 나섰다.

시는 6일 김승수 전주시장과 문학, 방언·서지, 역사, 문헌, 음식, 언론, 문화, 교육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과 국가기록원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가칭)전주기록원 설립을 위한 제2차 다울마당을 가졌다.

시는 이번 전문가 간담회에서 외부 전문가에 대한 자문위원 위촉식을 갖고, 참석자들과 함께 전주기록원 설립을 위한 구체적 추진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다울마당 위원들은 ‘전주정신’의 8개 분야를 나타낼 수 있는 문학, 미술, 한지, 한식, 음악, 건축, 예술 등 과거부터 현재까지는 존재하는 인문학적 기록물을 수집분야로 확정했다. 또한 근대 이후부터 현재, 미래에 생산될 행정기록물 등 공공기록물 역시 수집해 보존할 계획이다.

시는 근대 이전에 생산된 교지 등 고문서의 경우는, 사본을 제작해 전시할 계획이며, 과거 외부로 유출돼 현재 개인이 소장하고 있는 가치가 높은 행정기록물 또한 수집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이를 위해 다울마당 위원들은 기록물을 체계적으로 수집할 수 있도록 팀장 1명과 민간전문가 3명, 공무원 1명으로 구성된 T/F팀도 운영키로 결정했다.
T/F팀은 오는 2017년까지 기록물 수집 조례 제정, 전주기록원 설립 및 전시관 개관을 목표로 운영될 예정이며, 이후에도 국내·외에 전주 기록문화의 우수성을 알리고, 관련 컨텐츠를 수출하는 등의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다울마당 위원들은 또한 앞으로 3개월 동안 역사기록물 수집을 위한 전수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이 기간 동안에는 전주정신을 나타낼 수 있는 기록물의 소재파악과 목록정리, 기초 데이터베이스 구축 작업 등이 추진된다.

주요 조사대상은 전주역사박물관과 최명희문학관, 전주문화원, 전주문화재단, 고하문학관, 도립국악원, 교육청 및 교육지원청, 국제한식문화재단, 무형문화재, 전주출신 문학인, 체육회 등과 같은 유관기관, 민간단체, 개인 등이 보유한 기록이다.


전주한옥마을  정세량  기자  (2015년 07월 06일 21시56분38초)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가볼만한곳]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제호: 인터넷 전주한옥마을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190 발행 편집인: 정세량 | 등록일: 2106년 12월12일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건산2길 20길 | 대표자 전화: 010-6651-4139
아하 | @전주한목마을의 모든 자료는 당사의 동의 없이 무단전재 복사 배포 하실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