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 후 전주의 보물, 미래유산 보존 본격화



전북교육신문 제휴 [ social / 전주 ] 2018년 03월 06일 19시51분13초

현존하는 대한민국 최고령 다방인 삼양다방 등 전주의 역사와 정체성, 시민들의 기억이 오롯이 담겨 있는 유·무형 문화자산 38건이 미래유산으로 확정돼 체계적으로 관리된다.

이에 따라, 시는 6일 동문거리 삼양다방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전주시 미래유산보존 위원회 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주 미래유산 지정 동판 제막식을 갖고, 향후 미래유산을 활용한 시민참여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보다 체계적으로 보존해 나가기로 했다.

전주시 미래유산은 근·현대를 배경으로 전주만이 가지고 있는 다수 시민이 체험하거나 기억하고 있는 사건과 인물, 이야기가 담긴 모든 유·무형의 가치 있는 자산을 의미하며, 미래유산보존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선정된 50건의 유·무형 자산 중 소유주의 동의를 거쳐 총 38건이 최종 확정됐다.

시는 국내 최고령 다방이자 문화예술인과 시민들의 기억과 감성이 담긴 삼양다방을 시작으로 지정된 미래유산에 대해 동판을 부착해나갈 계획이다.

또한, 시는 미래유산의 정보를 제공하고 알리는 전주시 미래유산 홈페이지를 개설해 시민과 전주를 찾는 관광객이 미래유산의 가치를 알 수 있도록 하고, 미래유산을 활용에 참여할 수 있는 미래유산 참여프로그램도 기획·운영할 방침이다.

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시민들이 평소 깨닫지 못했지만 주변에 위치한 문화유산의 가치와 중요성을 인식하고 이를 함께 보호할 수 있도록 미래유산 시민공모를 진행키로 했다. 공모를 통해 발굴된 문화유산은 전문가 조사와 미래유산보존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전주 미래유산으로 추가 지정된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삼양다방을 포함한 전주시 미래유산 38건은 전주의 근·현대 문화자산이자 시민이 기억하는 전주의 정체성, 관광객이 전주를 기억하고 추억할 수 있는 100년 후의 보물이 될 것”이라며 “동판 표식 부착을 시작으로 전주미래유산을 시민들에게 널리 알려 향후 시민 주도로 미래유산이 보존되고 활용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인터넷 전주한옥마을 | 전주한옥마을자치협의회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건산2길 20길 | 대표자 전화: 010-6651-4139
제호: 인터넷 전주한옥마을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190 발행 편집인: 정세량 | 등록일: 2016년 12월12일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